반응형

2월 9일 날짜로 코로나 확진환자가 303명 나왔다. 확산세는 주춤하는듯 하지만 여전히 집단 지역 감염은 진행중이다.

오늘은 53명이나 되는 인원이 경기 부천시 괴안동의 종교시설과 오정동 소재 보습학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 사건을 확인했다.

괴안동의 영생교 신자 20명과 학생 33명(학생 25명, 가족 5명, 강사 3명) 등 총53명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 두 기관에 같은 확진자가 있어 연관성이 있다. 해당 학원 강사가 이 종교시설을 다녀간 것이다.



첫 감염자는 승리제단 기숙사에 머물고 있는 A씨로 확인됐다.

부천 오정보학습원에서 수학 강사로 일하는 A씨는 자신의 학원생이 확진 판정을 받자 자신도 코로나 검사를 받고 판정받았다. 원생이 먼저 확진을 받았지만 A씨는 지난 3일에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나타나면서 첫 감염자로 추정되고 있다.

A씨가 사는 승리 제단에는 신도 20명이 확인됐다. 여기에 보습학원에서도 33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4층짜리 상가 건물 4층에 있는 이 학원에는 120명의 학생과 6명의 직원, 8명의 강사가 근무한다고 전해졌다.

서울시는 역학조사를 통해 관계자 273명과 연락책, 이용자 등을 확인했다. 검역 당국은 확진 환자를 더 많이 확보하기 위해 숙소와 가족들에 대한 일제 점검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

지역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철저한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와 같은 생활방역을 준수하고, 5인이상 집합금지 등 정부가 발표한 2.5단계에 해당하는 지침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