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끊이지 않는 아동학대사건들...

아동학대 사건이 끊이질 않는다.

경기도 용인에서 열 살짜리 여자 아이가 온몸에 멍이 들고 욕조에서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부검 결과 피부 내 출혈이 심해 사망했다는 것이다.

아이를 돌보던 이모와 이모부는 아이의 온 몸을 때리고 얼굴을 욕조에 여러 번 집어넣은 것으로 밝혀져 공분을 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낮 12시 반경 용인시의 한 아파트에서 아이가 화장실 욕조에 빠져 발견됐다.

신고자는 아이의 이모라고 한다. 아이는 곧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고 몸 곳곳에 멍이 발견됐다.

의심스러운 멍 자국으로 인해 신고가 됐다.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고 이모와 이모부라는 사람은 진술을 번복하다가 결국 자백했다.

조사에 따르면 여러 도구로 아이를 마구 때리고 욕조에 물을 담은 후 아이의 얼굴을 수차례 담갔다고 한다. 

소변도 못 보고 말도 안 듣는 게 학대 이유로 밝혀졌다. 

이들은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를 했는데 이로써 학대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 말에 따르면 말을 듣지 않는 손버릇을 고쳐보려고 폭력을 휘두르기 시작했고 결국 물고문도 했다는 것이다.

부검 결과 사인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1차 견해는 '속발성 쇼크'인데 피부 아래 출혈이 심해 숨졌다는 뜻이다.

곧 구속영장이 청구될 예정이라고 한다.

아동 학대 사건이 끊이질 않는다. 도저히 이해할 수도 없고 너무나 가슴 아프고 분노할 일이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